하루이야기2008. 1. 1. 23:19


  언젠가 이야기 한 적이 있지만, 난 원래 마요네즈를 싫어했다.
  하얗고 느끼하며 걸쭉한 그것이 무슨 맛이 있다고 먹는 것이냐고
  생각했더랬지.

  그런데 몇 달 전 친구가 주고 간 마요네즈 한 통으로 그 생각이 바뀌었으니...

  일주일만에 마요네즈 한 통을 다 먹는 기염을 토하고,
  곧이어 "마요마요~♪" 노래를 부르더니
  오늘은 기어이......



부순 생 라면을 마요네즈에 찍어먹으며 맛있다고 기뻐하는 나를 발견하고 말았다.


  이 일을 어째.
  이걸 이대로 둬야하나, 말아야 하나......(털썩)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전 느끼할 것 같아요;;;;

    2008.01.05 1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마요네즈따위 느끼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어느 순간부터인지 막막 퍼먹고 있어요. (...)
      뭐랄까, 느끼함보다는 그 특유의 고소함에 매료되었..

      2008.01.05 14:1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