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이야기2009.12.07 21:37


  지난 목요일, 참석해야 할 곳이 있어 당일치기로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새벽 첫차로 서울에 갔다가 막차로 내려오기를 감행했더니
  좀 피곤했는지 몸 상태가 말이 아니더군요. 

  (아침과 점심을 거르고 정장에 구두까지 신은 상태로 하루종일 뛰어다니고
  무거운 것을 들고 신경을 쓰고 해서 그런지 열이 나고 피부에 뭔가가 잔뜩 올라오더라구요.)
  
  물론 피곤하긴했지만 겸사겸사 함께 일하던 선생님들도 만나고,
  그간 보고 싶었던 다니엘 언니도 자~암깐 보고 와서 좋았어요. 
  그 시간이 너무 짧아 많은 분들을 뵙지 못해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좋은 시간이었답니다.

  문제는 새벽 4시 11분에 도착해서 집에 와 잠자리에 든 시간이 5시,
  잠깐 눈을 붙였다가 출근을 했더니 정신이 멍- 했지만 
  자리를 비운 하루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내원하시는 분이 많더군요. [꺄륵]

  금요일에 일을 마치고 토요일에 쉬고, 주일에도 오후에는 계속 쉬고 했는데
  왜 울긋불긋하게 올라 온 이것들은 사라지지 않는 걸까요?

  아하하하-

  살려ㅈ...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이쿠 진짜 마니마니 피곤했을꺼야~ㅠㅠㅠㅠㅠㅠ얼굴에 난 거 계속 사라지지 않으면 꼭 꼭 피부과 가봐용~;ㅅ;

    2009.12.07 22: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ㅁ;...

    2009.12.10 00:23 [ ADDR : EDIT/ DEL : REPLY ]
    • 언니도 뵙고 싶었는데 연락을 못드렸네요. ;ㅁ;
      참석 장소가 이대쪽이어서 J.언니 생각 많이 했었는데.. ;ㅅ; 흑흑-

      2009.12.11 11:0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