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상 혹은 망상2010. 11. 17. 23:00


  오랜만에 포털 사이트에 로그인을 하고 늘 그래왔던 것처럼 메일만 확인하려다가
  가입한 기억이 없는 카페에서 온 단체메일을 발견했다. 

  첫 화면으로 넘어가 내가 가입한 카페 이름 목록을 보는데 언제 가입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
  혹은 가입을 한 것은 알겠는데 도대체 어떤 것 때문에 가입을 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 카페들이 보이더라.

  카페에 들어가 내용을 읽어보고 '이래서 가입했었구나!'하는 사실은 알았지만 더 이상 흥미가 없는
  카페는 탈퇴, 아직 조금의 흥미가 남아있는 카페는 그냥 둘러보고만 나오던 중 
  얼핏 기억나기로는 아는 사람을 통해 가입했던 것 같은데 도대체 어떤 인연으로 알게 되고 가입을 했는지
  알 수 없는 카페를 보았다. 

  내가 쓴 글들을 읽어보고 왠지 익숙한 느낌이 드는 사람이 쓴 글들을 읽어보다가
  PC통신이 활발하던 무렵 모사에서 운영하는 K모라는 동호회에서 만나 친해졌던 사람들이었고
  그 중에 한 사람을 통해 가입하게 되었던 카페라는 기억이 떠올랐다.

  이 일을 계기로 예전에 내가 활동하던 그 때의 흔적들이 남아있는지 이 곳 저 곳 기웃거려보았지만
  그 흔적은 나타나지 않더라. 
  
  그 때의 추억들을 되살려 볼 수 없다는 아쉬운 감정과 함께 알 수 없는 묘한 안도감도 생겨났다. 

  물론 그 당시의 흔적을 직접 볼 수는 없었고, 그 때 알게 되었던 인연이 지금까지
  계속해서 이어져오는 것은 아니기에 슬픈 생각도 들었지만
  마음이 따뜻해지면서 입가에 엷은 미소가 지어지는 시간이었다.

  따뜻한 차 한 잔을 들고 멍하게 그 때의 기억을 떠올려보는 나를 보니
  그 추억이 그리운 것도 있겠지만 사람이 그리워서 그런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럴의도가아니었는데어쩌다보니되게외로워보이는글이되어버렸……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0.11.20 17:1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