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이야기2012. 4. 13. 22:03

 

  오늘 아침은 뭔가 이상했다.

  아침부터 '하늘이 어둡다-'싶더니 하루종일 비가 오는 듯 마는 듯 찔끔찔끔 흩뿌리면서

  바람과 함께 협공을 하는 바람에

  챙겨간 3단 우산을 써도 우산이 바람을 따라 휘청이며 춤을 추느라 비를 맞고,

  우산을 안 쓰면 투둑-투둑-하며 내리는 비로 난감하다는 생각을 했다.

  게다가 일찍 일어났다 싶었는데 집에서 나오는 시각이 너무 늦어버려서 택시를 타게 되었고

  어쩌면 지각하지 않겠다 싶었음에도 몇 번 신호에 걸리더니 여지없이 늦어버렸다.

  목적지 근처에 다다랐을 때, 이번 신호에도 걸렸다 싶어 그냥 내려서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우회전을 해 달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바로 앞에 있던 차가 길을 막는 바람에 한참 기다리고

  드디어 '내린다!'하는 순간 들어온 횡단보도의 초록불.

  나도 모르게 '아하하'하고 웃으며 계산을 하고 내리려는데, 내리려는데,

  동전이 말썽을 부려서 거스름 돈을 받고 문을 닫고 횡단보도에 두 발을 걸치니

  빨간 불로 바뀌는 멋진 타이밍!

  할 수 없다 생각하며 인도로 가 올라섰는데 내 눈에 보이는 죽은 쥐.

  '잠깐, 내가 잘못 봤겠지?'하고 다시 시선을 돌리니 진짜 죽어 있는 쥐.

  '으......싫다.'라며 앞만 보고 신호를 기다린 후 신호가 바뀌고 열심히 뛰어 목적지 도착.

 

  우중충한 하늘, 어둑어둑한 하늘, 툭-툭-하며 떨어지는 비.

  그리고 죽은 쥐.

  달력을 확인하고 오늘이 13일의 금요일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자 묘하게 수긍을 하게 되었고

  이어 머리 속에 떠오른 느낌표와 물음표로 혼란스러웠다.

  13일의 금요일이 뭐라고 이러는 거지?

  검은 고양이와 거울, 사다리는 또 뭐람.

  근데 이건 갑자기 왜 생각나는 거지? 뭔가 연관이 있었던 것 같기도 한데…….

 

  어쨌건 오랜만에 글을 쓰니 정말 글이 안 써진다. 슬프다.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