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이야기2012. 4. 26. 23:50

 

  꽃들이 피고 지며 따스한 햇볕이 반가이 인사하는 봄날입니다.

  어느덧 스쳐지나가는 바람이 차가운 것이 아니라 선선하게 느껴지는 봄날입니다.

  새들의 지저귀는 소리가 기분좋게 느껴지고

  화분에 심어놓은 식물들이 열심히 새로운 잎을 틔우며 인사하는 봄날입니다.

  이 마음에도 한 조각 바람이 살랑이는

  아름다운 봄날입니다. :)

 

 

  ...훨훨는 저 꾀꼬리, 암수 서로 정답구나. 외로울사 이 내 몸은 뉘와 함께 돌아갈꼬.. 엉엉..(?)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