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상 혹은 망상2012. 10. 24. 00:36

 

 

  지금의 나는 감사하며, 웃으며 지내던 그 때의 나와는 뭔가 다른 사람입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생각의 폭이 좁아졌고, 감사하는 것 보다는 짜증을 더 잘 내는 사람이 되었으며

  누군가의 감정에 쉽게 동요하지 않고, 거짓 웃음과 목소리를 지어낼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어버렸습니다.

  당신이 알고 있던 그 '상냥하고 따뜻했던' 그 사람은 여기에 없습니다.

 

  그런데 이 계절이 다가올 때면 그렇게나 짧았던 그 시간이 그립네요.

  나를 특별하다고 생각하게 해 주었던 그 시간이,

  밤새워 당신과 이야기를 하며 울고 웃었던 그 시간이,

  세상에 있는 많은 것들이 반짝반짝하게 느껴지고 가만히 있어도 살풋이 미소지어지던 그 시간이.

 

  하지만 나는 매정하게도 먼저 당신의 손을 놓아버리고는 

  당신에게 멀어지지 말아달라는 그런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했지요.

  당시의 나는 그렇게도 어리고 순진하고 어리석었나봅니다.

  당신이 느꼈을 그 아픔들과 고통들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

  그저 내 감정을 위해 그렇게 일방적인 요구를 했었나봅니다.

 

  시간이 지나고 당신에게도 당신의 아픔을 다독여줄 훨씬 좋은 사람이 곁에 있게 되었고

  나는 당신에게 나를 떠올릴 수 있는 것들을 모두 지워버리라는 요구를 했었지요.

  그 이야기를 할 때는 이제 흘려보낼 수 있다고 생각한 감정이었기에

  당신을 위해서도, 그리고 그 분을 위해서도 이렇게 하는 것이 옳다고 확신했습니다.

 

  나는 정말 구제할 수 없을 정도의 바보이자 오만한 사람인 것 같지만

  적어도 당신에게 했던 두 번째 요구는 잘 한 것이라고 믿고 싶습니다.

  하지만 우습게도 당신이 행복하게 지내고 있으리라는 것을 알면서

  이 계절이 다가오면 그렇게도 그 시간이 그리워집니다.

 

 

  변덕스럽고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추스리지 못하는 바보라서 미안합니다.

 

  차가운 밤 공기를 마주하며 이 편지를 흘려보내고

  늘 그래왔던 것 처럼 당신의 삶에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도해봅니다.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