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상 혹은 망상2013. 7. 15. 23:08

 

 

  그는 고즈넉한 동산 위에 서 있는 한 그루의 커다란 나무였고

  누구든 품어줄 수 있는 넉넉한 품을 가진 이였다.

  하지만 지금은 무엇을 생각하는지, 무엇을 바라는지, 무엇을 그리는지

  그리고 그 자신은 또 누구인지 혼란스러워하는 연약한 존재에 불과하다.

  그의 눈에서 빛이 사라지고

  그의 어깨에서 자신감이 사라지고

  그의 입가에 미소가 사라지고

  빈 껍데기만이 남았다.

 

  바라건대 그가 다시 빛을 찾을 수 있기를, 꿈을 찾을 수 있기를, 미소를 찾을 수 있기를.

 

Posted by 미우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