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상 혹은 망상'에 해당되는 글 91건

  1. 2013.10.15 불청객..?
  2. 2013.09.26 갈림길
  3. 2013.07.15 망(望)
  4. 2012.10.24 병에 담아 흘려보내는 편지
  5. 2012.02.08 미아
  6. 2011.06.30 그런 날이 있었다.
  7. 2011.05.20 잊혀진다는 건...
  8. 2010.11.17 추억더미에서 하나의 기억을 낚아올리다 (2)
  9. 2010.10.26 변명 (2)
  10. 2010.10.25 어느 밤 산책길에... (2)
  11. 2010.07.21 향수병이라 하기엔 웃기는 이야기지만.. (4)
  12. 2010.06.22 어떤 대화 01 (감정표현)
  13. 2010.02.19 … --- …
  14. 2010.01.12 :)
  15. 2010.01.12 Mit der Zeit wirst du es schon kennen.
몽상 혹은 망상2013. 10. 15. 02:32


   그러니까 그건 마치 내가 불청객이 된 듯한 기분이었다.나를 아는 사람은 그와 그녀 뿐. 

어느 누구도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고 어느 누구도 나의 정체에 대해서 몰랐겠지만 

나 스스로 그 자리에 대해 불편함을 느꼈던 것 같다. 

'이번이 마지막이겠지. 이제 정말로 마지막이야.'라고 생각하며 갔던 그 자리. 

그러나 그 자리를 끝까지 지키고 있기란 정말이지 힘든 일이었다. 


  누군가가 나에 대해 묻지는 않을 것이라지만 그들의 공간에 내가 함께 한다는 것이 

주제넘는다는 생각마저 들었고 결국 나는 잠시 어수선한 틈을 타 도망치듯 그 자리를 빠져나왔다.


  구름 한 점 없는 하늘과 불어오는 바람이 이렇게 기분좋은 날이라 참으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좋은 날 홀연히 사라지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으니까.


  아마도 그 나무는 앞으로도 그 자리에 그대로 있을 것이다. 

  하지만 누군가의 기억 속에서 그 나무와 그 자리는 이제 지워지겠지. 잊혀져가겠지.



Posted by 미우
TAG 존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몽상 혹은 망상2013. 9. 26. 01:45



결국은 어떻게 될 지 알면서도 포기하지 않고 부딪치는 그 모습을 일컬어 사람들은 흔히 용기가 있다고 표현한다. 그런가 하면 비슷한 상황에서 비슷한 행동을 하는데도 혹자는 그 행동을 만용이라 표현한다.


지금 하려고 하는 행동은

용기있는 행동일까, 그저 만용에 지나지 않는 행동인 것일까.

그 결과가 다를 수도 있다는 희망이 있다면 그것은 분명 용기있는 행동일진대, 생각을 하고 또 생각을 해 보아도 그 결과가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결론에 다다랐으면서도 굳이 부딪쳐 깨지고 상처를 입으려 하는 것은 만용일게다.

참 재미나면서도 이해가 가지 않는 것은 

지금 염두에 두고 있는 일이 만용이고 나 혼자만 상처투성이가 되는 것이 아니라 모두가 상처입을 수도 있는 일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쉬이 결정을 내릴 수가 없다는 것이다. 그로 인하여 상처 외에 얻을 수 있는 것이라고는 새로운 경험을 한다는 것과 솔직한 감정은 뒤로 잘 감추어 둔 채 웃어보일 수 있다는  것 정도일까? 


(......그거 생각보다 많이 아픈데.)


고작 그런 것을 얻고자 나 자신과 사랑하는 이에게 상처를 줄 필요는 없는데.


왜 고집을 피우는 걸까?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몽상 혹은 망상2013. 7. 15. 23:08

 

 

  그는 고즈넉한 동산 위에 서 있는 한 그루의 커다란 나무였고

  누구든 품어줄 수 있는 넉넉한 품을 가진 이였다.

  하지만 지금은 무엇을 생각하는지, 무엇을 바라는지, 무엇을 그리는지

  그리고 그 자신은 또 누구인지 혼란스러워하는 연약한 존재에 불과하다.

  그의 눈에서 빛이 사라지고

  그의 어깨에서 자신감이 사라지고

  그의 입가에 미소가 사라지고

  빈 껍데기만이 남았다.

 

  바라건대 그가 다시 빛을 찾을 수 있기를, 꿈을 찾을 수 있기를, 미소를 찾을 수 있기를.

 

Posted by 미우
TAG 존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몽상 혹은 망상2012. 10. 24. 00:36

 

 

  지금의 나는 감사하며, 웃으며 지내던 그 때의 나와는 뭔가 다른 사람입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생각의 폭이 좁아졌고, 감사하는 것 보다는 짜증을 더 잘 내는 사람이 되었으며

  누군가의 감정에 쉽게 동요하지 않고, 거짓 웃음과 목소리를 지어낼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어버렸습니다.

  당신이 알고 있던 그 '상냥하고 따뜻했던' 그 사람은 여기에 없습니다.

 

  그런데 이 계절이 다가올 때면 그렇게나 짧았던 그 시간이 그립네요.

  나를 특별하다고 생각하게 해 주었던 그 시간이,

  밤새워 당신과 이야기를 하며 울고 웃었던 그 시간이,

  세상에 있는 많은 것들이 반짝반짝하게 느껴지고 가만히 있어도 살풋이 미소지어지던 그 시간이.

 

  하지만 나는 매정하게도 먼저 당신의 손을 놓아버리고는 

  당신에게 멀어지지 말아달라는 그런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했지요.

  당시의 나는 그렇게도 어리고 순진하고 어리석었나봅니다.

  당신이 느꼈을 그 아픔들과 고통들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

  그저 내 감정을 위해 그렇게 일방적인 요구를 했었나봅니다.

 

  시간이 지나고 당신에게도 당신의 아픔을 다독여줄 훨씬 좋은 사람이 곁에 있게 되었고

  나는 당신에게 나를 떠올릴 수 있는 것들을 모두 지워버리라는 요구를 했었지요.

  그 이야기를 할 때는 이제 흘려보낼 수 있다고 생각한 감정이었기에

  당신을 위해서도, 그리고 그 분을 위해서도 이렇게 하는 것이 옳다고 확신했습니다.

 

  나는 정말 구제할 수 없을 정도의 바보이자 오만한 사람인 것 같지만

  적어도 당신에게 했던 두 번째 요구는 잘 한 것이라고 믿고 싶습니다.

  하지만 우습게도 당신이 행복하게 지내고 있으리라는 것을 알면서

  이 계절이 다가오면 그렇게도 그 시간이 그리워집니다.

 

 

  변덕스럽고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추스리지 못하는 바보라서 미안합니다.

 

  차가운 밤 공기를 마주하며 이 편지를 흘려보내고

  늘 그래왔던 것 처럼 당신의 삶에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도해봅니다.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몽상 혹은 망상2012. 2. 8. 22:45


  언젠가 당신은 나에게 이런 말을 했어요.

  '네가 어떤 것을 선택하든 무엇을 하든 난 널 응원하고 계속해서 사랑할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라'는.


  그런데 지금 당신은 어디에 있나요?

  여전히 날 응원하고 계속해서 사랑하고 있나요?

  보이지 않아요, 당신이 어디있는지 주변이 너무 어두워서 보이지 않아요.

  날 응원하겠다던 당신을 찾을 수가 없어요.

  어디에 있나요?

  어디로 갔나요?

  지금도 내가 보이나요?

  대답해줘요.

  제발, 여기에 나 혼자 있는 것이 아니라고.

  당신이 내 곁에서 나를 꼭 잡아주고 있다고 말해줘요.

  내가 넘어지지 않게 제발 붙잡아줘요.


  날 좀... 도와줘요.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 6. 30. 01:41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몽상 혹은 망상2011. 5. 20. 11:29


  달력에서 날짜를 확인하자마자 '아, 오늘 생일이구나!'하는 생각이 먼저 떠올랐다.

  하지만, 누구의 생일인지는 아무리 생각해도 기억이 나지 않았다.

  어렴풋하게나마 떠오르는 얼굴이 있었지만 그 분의 생일이 맞는지는 확신이 서지 않았기에 

  고민을 하다 문득 내 모습에 웃음이 나왔다. 

  '누구의 생일인지도 모르면서 날짜만 기억하고 있다니 내 기억력이라는 건 도대체 어떻게 되어있는 거야?'



  누군가의 생일이라는 것을 기억한다는 것은

  그만큼 그 사람이 나에게 소중했거나 중요한 사람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정작 '누구'인지의 여부는 기억나지 않고 오늘이 생일이라는 사실만 기억을 하고 있는 

  내 자신이 부끄러워졌고, 동시에  나도 이렇게 누군가에게 잊혀지겠다는 생각이 들며 서글펐다. 

  


  어찌되었건 내가 기억하지는 못하지만 내가 원래 기억했어야 하는 그 분께

  축하드린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

  그리고, 늘 행복하시기를 바란다.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몽상 혹은 망상2010. 11. 17. 23:00


  오랜만에 포털 사이트에 로그인을 하고 늘 그래왔던 것처럼 메일만 확인하려다가
  가입한 기억이 없는 카페에서 온 단체메일을 발견했다. 

  첫 화면으로 넘어가 내가 가입한 카페 이름 목록을 보는데 언제 가입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
  혹은 가입을 한 것은 알겠는데 도대체 어떤 것 때문에 가입을 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 카페들이 보이더라.

  카페에 들어가 내용을 읽어보고 '이래서 가입했었구나!'하는 사실은 알았지만 더 이상 흥미가 없는
  카페는 탈퇴, 아직 조금의 흥미가 남아있는 카페는 그냥 둘러보고만 나오던 중 
  얼핏 기억나기로는 아는 사람을 통해 가입했던 것 같은데 도대체 어떤 인연으로 알게 되고 가입을 했는지
  알 수 없는 카페를 보았다. 

  내가 쓴 글들을 읽어보고 왠지 익숙한 느낌이 드는 사람이 쓴 글들을 읽어보다가
  PC통신이 활발하던 무렵 모사에서 운영하는 K모라는 동호회에서 만나 친해졌던 사람들이었고
  그 중에 한 사람을 통해 가입하게 되었던 카페라는 기억이 떠올랐다.

  이 일을 계기로 예전에 내가 활동하던 그 때의 흔적들이 남아있는지 이 곳 저 곳 기웃거려보았지만
  그 흔적은 나타나지 않더라. 
  
  그 때의 추억들을 되살려 볼 수 없다는 아쉬운 감정과 함께 알 수 없는 묘한 안도감도 생겨났다. 

  물론 그 당시의 흔적을 직접 볼 수는 없었고, 그 때 알게 되었던 인연이 지금까지
  계속해서 이어져오는 것은 아니기에 슬픈 생각도 들었지만
  마음이 따뜻해지면서 입가에 엷은 미소가 지어지는 시간이었다.

  따뜻한 차 한 잔을 들고 멍하게 그 때의 기억을 떠올려보는 나를 보니
  그 추억이 그리운 것도 있겠지만 사람이 그리워서 그런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럴의도가아니었는데어쩌다보니되게외로워보이는글이되어버렸……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0.11.20 17:15 [ ADDR : EDIT/ DEL : REPLY ]

몽상 혹은 망상2010. 10. 26. 01:59


  시작조차 하지 않으려고 하는 이유는 
  결국 상처받게 될까 두려워서일거야.

  겁쟁이.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응? 뭔일이양..;ㅅ;근데 나 그 심정 이해해..ㅠㅠ

    2010.10.26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몽상 혹은 망상2010. 10. 25. 23:39



  산책을 하다가 문득 하늘을 보았다. 

  시리도록 하얀 달이 구름에 둘러쌓인 채 나를 보고 있었다. 

  달을 향해 손을 뻗다가 주위의 시선을 느끼고는 아무렇지도 않은 척 가던 길을 걸었다.

  슬펐다.

  뭐라 표현할 수는 없었지만, 모든 것이 그저 슬프게 느껴졌다.

  그리고 차오르는 그 무엇때문에 가슴이 답답해졌다.

  알 수 없는 답답함에 숨이 가빠올 때 쯤

  다시 올려다 본 하늘에는 아까는 보이지 않았던 작은 별들이 반짝이고 있었다.

  혼자만의 착각이겠지만 누군가가 나를 위로해주려고 보낸 선물을 받은 기분이었다.

  고마웠다. 

  슬프던 그 마음이 조금 위로받는 느낌이었다.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0.10.26 11:47 [ ADDR : EDIT/ DEL : REPLY ]

몽상 혹은 망상2010. 7. 21. 23:50


  난 고향에 있는데 향수병 비슷한 것에 시달리는 건 뭐란 말인가.
  단조롭게 돌아가는 일상에 치여 내 속에 있던 어떤 것들을 소모해버린 것 같은 느낌이랄까.
  숨을 쉬고 있고, 움직이고, 깔깔거리며 웃기도 하지만 
  살아있다고 느끼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노래를 불러보아도 위로가 되지 않고,
  멍하게 앉아 있다가 공상에 빠지기도 하지만
  정신을 차려보면 또 현실.
 
  날씨가 너무 더워서 그런지 무기력한 상태에 빠져 그냥 푸념만 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도 요즘 너무 더워서 무기력증에 빠진듯해;;;그냥 힘도 없고 어쩔 때는 일어날 힘도 없을 때도 있더라구.....요즘따라 머리도 핑~핑~돌고...심한 빈혈인가?ㅠㅠ

    2010.07.26 0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 언니 몸보신 제대로 해야겠구나. ;ㅅ;
      잘 챙겨먹고 잘 쉬어요~ ;ㅁ;)/

      2010.07.29 20: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 그래도 오늘 날씨는 참 시원하니 좋아^^ 오늘도 아무쪼록 즐거운 하루 되길..ㅠㅠ아흑

    2010.07.26 07: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은 오전에 왠지 비가 올 것처럼 해서 조금 시원했었다가 오후에는 다시 덥더라구. ;ㅅ;
      우리 언니도 좋은 하루, 즐거운 하루 보내구. :)

      2010.07.29 20:53 신고 [ ADDR : EDIT/ DEL ]

몽상 혹은 망상2010. 6. 22. 00:42


"...거지같아."

"또 뭐가 문제야?"

"정말 마음에 안들어."

"왜? 또 누가 신경건드리디? 말을 해야 알지. 계속 혼잣말할래?"

"아니, 도대체 왜 사람 마음가는대로 행동하면 안 되는거야? 자기 감정을 숨겨야하고 조절해야하고."

"으이구, 인간아. 그러니까 네가 성격장애라는 말을 듣는 것이란다. 
다 자기 하고 싶은대로 하고 자기 성질대로, 감정대로 살면 세상 참 아름다워지겠다?"

"그런 의미 아니거든?"

"아, 그렇습니까? 그럼 무슨 말이 하고 싶은 겁니까?"

"뭐 전혀 다른 말은 아니지만, 사람과 사람 사이에 감정표현하는데 뭔 벽이 그렇게 많아?
좋으면 좋다, 싫으면 싫다. 내가 당신을 좋아한다. 내가 당신에게 호감이 있다.
나 좀 좋아해주면 안 되냐. 뭐 그런 감정표현들을 자기가 느끼는대로 못하고
이것 저것 따져보고 '내가 저 사람에게 호감은 있는데 다가가면 안 된다.
#*$%&^@이기 때문이다. 이런 부분이 맞지 않을테니 그냥 감정을 숨기는 것이 낫겠다.'
그런 소리 듣거나 나도 모르게 그런 생각하고 있다보면 사는 게 참 거지같다는 생각이 들어."

"글쎄다. 그렇게 자기 감정을 내뱉으면 그 순간은 시원할 지 모르겠는데 그 뒷감당은 어떡하냐?
상대방은 그런 감정 아니면 민폐다, 너? 거기다 시간이 지나면 '도대체 그 때 내가 왜 그랬지?'하고
낯부끄러워서 잠도 못 잘텐데 그 민망함 어쩔꺼야?
그리고! 감정이 아주 지속적인 것이면 모르겠는데 순간적인 경우가 많고
그 감정이 항상 옳은 방향을 가리키는 게 아니라서 후회하는 날이 오거든?"

"아, 몰라. 내 인생의 목표 알잖아?
 '웃고 싶을 때 웃고, 울고 싶을 때 울고, 내 감정에 충실하게 살고 싶다.'는 거."

"너 예전에 그 이야기 했다가 쾌락주의자라는 소리 들은 건 기억 못하냐?"

"내가 쾌락주의자건 뭐건 그건 중요한 게 아니잖아."

"풉- 흥분하기는. 그래 그건 넘어간다 치더라도 이 세상에서 살아가면서
감정대로 행동하는 게 어렵다는 건 인정해야 한다고 본다.
긍정적인 감정표현도 뒷감당이 어렵지만, 부정적인 감정표현은... 어후.
게다가 인생이 짧은 것 같지만 은근히 길어.
자기 감정대로 행동하다가 인생 꼬이는 거 너 못 봤냐?"

"그런 모습이야 늘 본다만.."

"그러니까 너도 감정 좀 조절하라고. 불평 좀 그만하고."

"아, 몰라. 난 그냥 되는 대로 살거야!"

"어이, 그냥 피곤하면 자라."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몽상 혹은 망상2010. 2. 19. 22:17


  예전에는 이런 상황일 때, 방전되었다는 표현을 사용했다.
  그런데 지금은 burnout 되었다는 표현이 와 닿는다.

  방전된 것은 충전을 하면 재활용할 여지가 있지만
  다 타서 없어져 버린 것은 어떻게 하면 되려나?

요나하야해게떻어는에때울러스망원가로스스고지겨여고다하미미가치가재존한대에로스스
죠하떡어면기생이문의도서해대에지인것는있가미의연과이것는가아살로대이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몽상 혹은 망상2010. 1. 12. 10:07

:)



  당신이 선택한 것을 믿어주고 그대로 바라봐 주는 것은 아주 힘든 일입니다.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은 당신을 사랑하기 때문에 당신이 선택한 일이 어려운 일이라 판단하여 

  당신이 선택한 그대로를 바라보지 못할 수도 있고, 

  당신을 미워하는 사람은 당신을 미워하기 때문에 당신이 선택한 일이 옳은 일이라 하더라도 

  무조건적으로 반대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여기, 내가 당신을 믿습니다.

  당신이 가진 꿈, 당신이 선택한 일에 대한 책임은 당신이 져야하는 것이겠지만 

  당신이 원하신다면 제가 당신을 믿고 바라봐드릴게요. 

  믿고 바라보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는 알지만, 

  당신을 응원하겠습니다.


Posted by 미우
TAG '나', 존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몽상 혹은 망상2010. 1. 12. 00:09


  결국 그대가 한 행동에 대한 책임은 그대가 져야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참고하세요.

  지금 그대가 한 행동이 나중에 똑같이 그대에게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을.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었나요?

  그렇다면 언젠가 당신도 상처받게 될 것입니다.

  누군가에게 사랑을 나누어 주었나요?

  그렇다면 당신도 사랑 받게 될 것입니다.


Posted by 미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