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볼래요?2013.11.09 17:07



  생뚱맞게 갑자기 웬 고구마머핀 레시피인가 하셨죠? 

  요즘 머핀 만들기에 푹 빠져서 일주일에 한 두 번은 머핀을 만들곤 하는데요, 

  머핀이 맛있었다는 칭찬을 받고 보니 특별한 방법은 아니지만 함께 나누었으면 해서 

  올리게 되었어요. (언니, 보고있죠? 언니에게 드리는 레시피랍니다~! ^^)


  정확한 계량을 추구하는 편이 아니라 조금 불안하네요ㅠㅠ




  <고구마 머핀 레시피>


  재료 : 버터 100g정도(버터대신 오일을 사용할 경우 설탕과 같은 양으로 해 보세요^^), 설탕 7~8숟가락, 

         계란 2개, 박력분 2컵 반 정도(종이컵 기준), 베이킹파우더 1티스푼(대신 2/3숟가락도 괜찮아요), 

         아몬드가루 조금(?), 고구마 1개, 우유 80ml정도



(사진에 고구마와 아몬드가루는 빠뜨리고 찍었네요;;)



  만들기에 앞서 계란과 우유는 30분에서 1시간 정도 실온에 두셨다가 사용합니다~ ^^

  버터로 할 경우는 크림화(크림처럼 으깨기(!?))를 해야 하기 때문에 함께 실온에 두었다가 사용하세요.

  저는 매번 버터로 하려니 부담스러워서 오일로 했습니다. :)




 1. 먼저 볼에 오일을 짜 넣습니다. 계량스푼이 있다면 정확하게 재면 좋겠지만, 저는 어머니들의 '적당히~'

  정신을 이어 볼에 오일을 적당히 짜 넣었습니다. 

 (퓩퓩퓩퓩퓩퓩퓩퓩 하고 넣으면 얼추 됩니다.(??) 오일이든 버터든 많이 넣을 필요는 없어요.) 

 + 버터로 할 경우에는 실온에서 말랑말랑해진 버터를 으깨어 크림처럼 부드럽게 풀어주시면 됩니다. 

 (생각보다 팔이 아픈 작업이에요. ㅠㅠ)



 2. 오일을 넣은 볼에 설탕 7~8 숟가락을 2~3번으로 나누어 넣으며 신나게 저어줍니다. 



 3. 오일과 설탕이 어울려 걸쭉(뻑뻑)하게 된 볼에 계란을 하나 깨어 넣어주세요.

  (저기 하나만 깨고 나머지 하나는 그대로 있는 것 보이시죠?)

  그리고 계란과 오일과 설탕이 어우러져 하나가 될때까지 신나게 저어주시고, 한 마음 한 뜻이 된 반죽에 

  계란을 하나 더 깨어 넣어주세요. 그리고 또 섞어주시고요~


  

  4. 고구마! 우리의 고구마를 준비해주세요. (저는 제 손 보다 큰 고구마라 하나만 사용했어요.)

   고구마를 씻어서 껍질을 벗기고 얇게 썰어서 1/3은 아주 잘게 잘게 다져주시고(!?)

   나머지 2/3은 전자렌지용 그릇에 물과 함께 넣고 5분 정도 돌려서 익혀줍니다. 

   (미리 삶아두신 것이 있다면 그걸 사용하세요.)

   다 익은 고구마는 으깨주시고, 우유를 부어 섞어서 한 켠에 준비해주세요.

                         (마치 이유식과 같은 비주얼이네요.)



  5. 오븐을 예열합시다. 굽기 전에 온도를 180도에 맞추어(5분 정도) 예열을 해 두어야 합니다. 

   참고로 저희 집 가스렌지 밑에 달린 오븐은 이렇게 생겼어요.


      생선굽는 오븐을 이야기 하느냐고 물으셨는데 어떻게 다른 것인지 몰라서 사진으로 올렸어요.(...)



  6. 오일+계란+설탕이 어우러진 반죽에 밀가루와 베이킹 파우더를 체에 쳐서 넣어준 뒤 섞어줍니다. 

    이 때 주의할 점은 지금까지처럼 신나게 한 방향으로 마구 저어서 섞는게 아니라 llll 모양으로 

   섞어주셔야 해요. 다른 분들은 가루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만 하면 된다고 하시던데 

   저는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지 섞다보면 결국 에라 모르겠다하고 @이렇게 섞기도 하지만

   저처럼 막 섞다보면 자칫 머핀의 식감이 아니라 떡과 같은 촘촘한 식감이 되어버리니 조심하세요. 



  7. 반죽에 4번의 고구마퓌레(...!?)와 다져놓은 고구마를 넣고 섞어주시고, 

    사실은 가루 넣을 때 같이 넣었으면 좋았을 뻔 한 아몬드 가루도 넣어 섞어주세요.



  8. 머핀틀에 머핀용 유산지를 깔고

   반죽을 준비하여 틀에 넣어주세요. (되직하게 되었네요. 숟가락으로 퍼 담아주셔도 됩니다.)

      담다보니 반죽이 애매하게 남는 것 같아서 작은 식빵팬 안에 유산지를 넣고 반죽을 넣다보니...

 머핀 6개 분량을 생각했는데 좀 많아졌네요. (하지만 먹는 사람 입장으로는 행복해요.(!?))



  9. 예열된 오븐에 반죽을 넣고 180도에서 25분~28분간 구워주면 고구마 머핀 완성~!!



 10. 너무 뜨거우니까 조금 식혔다가 머핀과 우유(또는 커피)를 먹어줍니다. (...?!)



  저는 고구마 머핀을 이렇게 만들었는데 고구마를 설탕에 졸였다가 하는 방법도 있다고 들었어요. 


  그리고 모카초코칩머핀을 만드실 때에는 크게 다를 것 없이 


  버터 100g정도 크림화→설탕 8숟가락(나눠서 반죽)→계란2개(1개씩 나눠서 반죽)

  →밀가루 2컵 반(체쳐서), 베이킹파우더 1티스푼→커피1숟가락 반을 우유 100ml에 넣어 준비했다가 

  반죽에 섞기→초코칩 넣어주기 → 180도로 예열된 오븐에 25분 굽기


  하시면 됩니다^^



  해보면서 느낀 것이지만 무엇인가를 만들면서 사진으로 찍는 게 굉장히 번거롭고 힘든 일이었네요. 

 

  어쨌건 맛있는 머핀 만들어보셔요♡




Posted by 미우
하루이야기2012.04.26 23:50

 

  꽃들이 피고 지며 따스한 햇볕이 반가이 인사하는 봄날입니다.

  어느덧 스쳐지나가는 바람이 차가운 것이 아니라 선선하게 느껴지는 봄날입니다.

  새들의 지저귀는 소리가 기분좋게 느껴지고

  화분에 심어놓은 식물들이 열심히 새로운 잎을 틔우며 인사하는 봄날입니다.

  이 마음에도 한 조각 바람이 살랑이는

  아름다운 봄날입니다. :)

 

 

  ...훨훨는 저 꾀꼬리, 암수 서로 정답구나. 외로울사 이 내 몸은 뉘와 함께 돌아갈꼬.. 엉엉..(?)

Posted by 미우
하루이야기2012.02.08 23:05


  날이 어쩜 이렇게도 추운지…….

  아침에 머리를 제대로 못 말리고 나갔더니 10초도 되지 않아 머리카락이 얼어버렸어요!!!

  얼어있는 머리카락을 보니 따뜻한 남쪽(?)도 이럴진대 위쪽 지방에 사는 분들은 

  얼마나 더 추우실까 싶어 걱정이 되더라구요.

  모두 건강히 잘 지내시죠? :)

  주말까지도 춥다고 하니 모두들 건강에 유의하셔요.

  아자! (?)


Posted by 미우
하루이야기2011.10.14 15:50


  촉촉하게 비 내리는 오후, 
  재즈를 틀어놓고 따뜻하고 향긋한 홍차 한 잔을 마시는 이 시간.
  오랜만에 여유와 편안함을 느낀다.

  좋다~

Posted by 미우
하루이야기2011.04.02 20:47


  모두 건강히 잘 지내시죠?
  그동안 특별히 아주 바쁜 것도 아닌데 이상하게 블로깅을 못했던 것 같아요.

  일이 많았던 3월이 지나고 4월이네요.

  얼마 전, 부산 곳곳에 매화, 개나리, 목련이 피어 오르는 것을 보고 '날씨는 춥지만 봄이구나.'라며 
  어렴풋이 봄이 다가왔음을 느꼈는데, 오늘은 벌써 벚꽃이 활짝 핀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아, 물론 모든 벚나무가 그런 것은 아니고 저희 동네에 있는 벚나무 몇 그루가 꽃을 보여줬을 뿐이지만요.

  벚나무가 꽃을 피우니 학생들에게는 이제 슬슬 중간고사가 다가옴을 알리는 신호가 되었을 것 같아
  조금 짠하면서도 살풋이 웃음이 났어요.

  왜 벚꽃은 중간고사 기간일 때 가장 아름답게 피어 시험공부에 찌든(?) 학생들의 심금을 울리는지
  이유를 알 수는 없었지만 지금 생각하니 벚꽃 흩날리는 교정을 거닐던 그 때의 모습이 참 좋았었다라는 걸
  느끼게 되네요.

  어쨌건 모두들 힘내시고 4월도 아름답게 잘 보낼 수 있었으면 합니다.
  화이팅!



Posted by 미우
하루이야기2011.01.02 21:3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ㅅ/)/

  2011년에도 행복한 일들 멋진 일들이 함께 하시길 바랄게요. 

  올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

Posted by 미우
TAG 잇힝♡
하루이야기2010.09.21 21:10


  중부지방 쪽에는 비가 많이 내렸다던데 비 피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추석 연휴네요. 

  모두 즐거운 추석 보내시고 

  맛있는 것 많이 드세요~ :)

  하늘이 흐려서 달을 보기 힘들 것 같아 조금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풍성하고 행복한 한가위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Posted by 미우
TAG 잇힝♡
하루이야기2010.08.12 23:00


지난 주말부터(공식적으로는 이번 주 월요일부터) 휴가입니다.

휴가를 맞이하여 시골에 잠시 다녀왔고, 태풍을 피해 수요일은 집에서 뒹굴거렸으며

오늘은 조조영화를 보러갔습니다.

아저씨, 인셉션, 솔트, 스텝업3D 중에서 고민하다가

동생이 말하길, 친구들이 '아저씨'를 추천했다며 보라고 하기에

아슬아슬한 시간에 발권을 하여 영화를 봤답니다.



 재미있는 영화였습니다. 

 좋았어요. 

 헤헷♡(!?)


 그리고 집에 와서는 어머니께서 도와달라고 하신 일이 있어서 도와드리고 어쩌고 하다보니 

 시간이 금방금방 가더군요. 

 음.. 내일은 또 무엇을 하고 놀까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어쨌건 행복한 하루 하루 보낼 수 있기를 기도해봅니다.

Posted by 미우
하루이야기2010.04.28 22:42



  원래 사회생활이라는 것이 이런 것일까.
  아니면 이 일의 특성상 사람들의 어두운 면을 많이 보게 되어 더 그렇게 느끼는 것일까.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접해보지 못한 다양한 사람들을 접해볼 수 있는 일을 하다보니 
  어이가 없을 때도 있고, 화가 날 때도 있으며, 연민에 사로잡힐 때도 있다.

  오늘은 어이가 없어 화가 치밀어 올랐다가 갑자기 어떤 속담이 떠오른 뒤로는
  모르는 사람이 보면 미쳤다고 생각할 정도로 실실 웃어댔다.

  어쩜 우리 어르신들은 살아가면서 마주하게 되는 상황에 딱 맞는 그런 속담들을 만들어 내셨을까.
  '방귀 뀐 놈이 성낸다.'
  솔직히 오늘처럼 이 속담에 딱 맞는 사람을 부딪히게 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닐텐데 
  자기가 잘못을 해 놓고는 자기가 원하는 답을 해 주지 않는다고 성을 내며
  오히려 대답을 해주는 사람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사람을 보면서 
  순간적으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리고 요즘 여유를 잃고 살았던 것 같았는데 
  그 속담을 떠올리고 한참을 웃은 이후로는 생각을 좀 바꿔봐야겠다는 마음을 먹게 되었다. 

  불쾌한 상황이 온다 하더라도 같이 화를 낼 것이 아니라 웬만하면 저런 속담 등을 떠올리며 
  차라리 웃어버리자는 생각. 
  그렇게 하는 것이 차라리 내 자신에게도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
  물론 그렇게 웃는 것이 진심에서 우러난 웃음이 아니라하더라도 웃다 보니 기분도 좋아지더라. 

  그런 의미에서 오늘도 화이팅!


Posted by 미우
2010.04.13 17:38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하루이야기2010.02.02 11:06


  요즘 신경을 쓸 일이 많아서 그런지 며칠 전부터 두통이 꾸준하게 있는데,
  재미난 것은 두통뿐만이 아니라 정수리가 따끈따끈하다는 점이다.(?)

  신기해서 어머니께 말씀드렸더니 어머니도 신기해하시는데
  도대체 이게 뭘까~

  음... 뭐, 괜찮아지겠지~♪


Posted by 미우
하루이야기2010.01.28 17:28


  어르신들이 호응을 잘 해주셔서 강의는 무사히 끝났다.
  어제 밤에 리허설을 했던 것이 도움이 되었는지 주어진 시간에 딱 맞춰서 끝내는 센스까지 발휘!
  끝나고 나서는 어르신들께 박수도 받고 복스럽게 생겼다는 칭찬도 받았더랬다.
  아하하하, 예전에는 당황하거나 해도 얼굴이 잘 빨개지는 편은 아니었는데 
  며칠 전에 아플 때 열꽃(!?)이 피었다가 사그라들며 피부가 얇아졌는지 
  강의 끝나고 사무실에 와서 거울을 보니 얼굴이 빨개졌더라.

  어쨌거나 오늘은 보람찬 하루였다.
  후후후, 근데 나 아직 퇴근한 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 놀고 있지? [덜덜]


Posted by 미우
들어볼래요?2010.01.26 00:00


  아, 그러고보니 오늘이 그 날이군요.
  후후훗. 예전에 배포한다고 포스팅 했을 때는 별 반응이 없었는데, 이번에도 그렇게 될까요. (...)
  어쨌건, 조건은 지난번과 같습니다. 

   초대장을 원하시는 분들은 아직 다른 블로그를 사용해보지 않으셨더라도 
   티스토리를 시작하려는 이유이메일주소를 기재해주시면 참고하여 보내드리겠습니다. :)
   (비밀댓글로 남겨주십사하는 이유는… 아무래도 자신의 이메일주소가 여기 저기 떠다니면 
   악용될 우려가 있으니까요. ^^;)
   물론 블로그를 개설하는 동기가 불순[예를 들어 성인광고 위주의 블로그라거나 
   그야말로 내용없이 광고만을 위한 블로그라거나...(!?)]하시면 
   죄송하지만 거절할 수도 있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Ctrl C +  Ctrl V...?!)

  25장 한정으로 해 볼까요.


수정 1/27 12:12am  현재 25장 중  2장 배포 되었습니다.

수정 1/28 05:22pm  현재 25장 중  7장 배포되었습니다.

수정 2/02 05:25pm  현재 25장 중 11장 배포되어 14장이 남아있습니다.

Posted by 미우
하루이야기2010.01.15 21:08


오우! 역시 그대는 대단해요.
그대는 능력이 있어요~
아주 자랑스러워요~
축하해요~

그대의 꿈을 널리 펼쳐나갈 수 있도록 기도할게요.

우리 우리 힘내요~!

(꺅♥)

Posted by 미우
들어볼래요?/Traum2009.12.23 22:31


  다니엘 언니, 언니가 지난번에 이야기한 캐롤이 어떤 것이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어떤 곡이던 나의 이 비루한 솜씨로 부르기에는 어려움이 있어보이지만,
  노력은 해 보겠사오니 자아- 신청을 해주시어요. ;)


 



Posted by 미우